스마홍 루지경지 단체응원

하나금융그룹의 대학생 홍보대사인 ‘스마트 홍보대사’ 학생들이 루지 경기장에서 응원 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12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루지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위해 응원단을 구성,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했다.

하나금융 임직원과 대학생 홍보대사로 구성된 30명의 응원단은 이날 저녁 경기가 열린 평창 슬라이딩 센터를 찾아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고 응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12년부터 대한루지연맹을 후원해 오고 있는 하나금융은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10월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평창 슬라이딩 센터를 방문해 훈련중인 선수단을 격려하는 등 비인기 종목인 루지에 특별한 애정을 보이고 있다.

루지 국가대표 선수단은 주세기 코치를 비롯한 총 6명의 코치(한국인 2명, 독일인 3명, 영국인 1명)와 2016년 12월 독일에서 귀화한 에일린 프리쉐 선수 등 총 9명의 선수로 구성돼 있다.

하나금융지주 사회공헌팀 관계자는 "그간 비인기 종목으로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루지 종목에서 대한민국이 꼭 좋은 성적을 거두길 기원한다"며 "루지 국가대표 선수들이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부상 없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안겨주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응원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함께 성장하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저소득 가정, 다문화 가정, 새터민 등의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하나 해피 클래스’ 설치를 통해 저개발 국가의 교육 환경 개선에도 지속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