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난해 동월 대비 7.1% 상승, 전세계 시장에서 고른 상승세 보여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폭스바겐 브랜드는 1월 한 달 동안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동월 대비 7.1% 성장한 53만 3500대를 인도했다고 13일 밝혔다.

위르겐 스탁만(Jurgen Stackmann) 폭스바겐 브랜드 이사회 세일즈 부문 총괄은 "폭스바겐이 긍정적인 모멘텀을 만들면서 순조로운 한 해를 시작했다"며 "지난해 4분기 기록한 긍정적인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었던 점과 가장 큰 시장인 독일에서 12.3%의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큰 시장인 중국에서도 좋은 출발을 보여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폭스바겐은 유럽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9% 증가한 13만 5300대를 인도했다. 특히 스위스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43.4% 증가해 유럽 시장의 실적에 기여했다.

독일 시장에서도 전년 동월 대비 12.3% 증가한 4만 3300대가 인도됐으며, 서유럽서도 전년 동월 대비 5.7% 이상 증가했다.

중앙 유럽 및 동유럽에서는 지난해 1월보다 0.7% 감소한 1만 7500대가 인도됐으나, 러시아 시장에서는 5600대가 인도되며 22%에 달하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0.8% 증가한 4만 1700대가 인도됐고 미국에서는 5.2% 증가한 2만 4700대가 팔렸다. 특히, 패밀리 SUV 라인업이 강화되면서 전체 판매 비중의 52%를 차지하는 강세를 보였다.

남미 지역에서는 총 3만 7700대가 고객들에게 인도돼 전년 동월 대비 16.1% 증가했다. 이 긍정적인 성장 추세는 2만 3900대를 인도하며 43.2%의 성장률을 기록한 브라질 시장이 견인했다.

단일 시장으로 폭스바겐 브랜드의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9.7% 증가한 29만 6900대가 인도돼 올해 1월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티구안 패밀리가 3만 1100대가 팔리는 성과를 거두면서 SUV 라인업의 인기를 과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