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해수부,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 수립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해양수산부는 항만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들의 해외 항만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해 13일 발표했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개도국 등의 항만개발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등을 지원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국내 항만 엔지니어링, 건설·운영사, 물류기업 등이 해외 항만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올해에는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신(新)북방 및 신(新)남방 정책을 반영해 러시아, 베트남, 인도 등 주요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다른 국가와도 그간 구축된 협력관계를 토대로 가시적인 수주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주로 협력국의 요청에 의존하던 사업 발굴 통로가 다각화되도록 우리 기업의 민간제안을 적극 장려·지원한다.

이 외에도 사업유형을 공적개발원조(ODA)형(수원국 요청사업)과 성과창출형(수주가능성 사업)으로 나눠 맞춤형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성과창출형 사업에 우리 기업의 실질적인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 지원, 수주지원단 파견 및 해당국 항만관계관 초청연수 등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기존 단순도급 위주의 수주방식에서 벗어나 정부와 민간기업, 공기업 3자가 함께 추진하는 ‘코리아 컨소시움(가칭)’ 구성방안도 마련한다. 최근 투자개발형 사업이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하여 타당성 조사부터 투자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 과정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서다. 컨소시엄을 통해 발굴되는 핵심사업은 범정부 협업과제로 선정하여 유관부처 및 기관 간 정보 공유와 공동 외교, 금융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투자개발형 사업이란 참여기업이 사업개발, 지분투자, 금융조달, 제품구매, 항만운영 등 사업의 전 과정에 참여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형태를 말한다.

투자개발형 사업의 핵심인 자금조달을 원활히 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해외항만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자개발은행(MDB), 정책금융기관, 수출신용기관(ECA) 등 관련 금융기관과 연계하는 맞춤형 금융지원제도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해외항만개발 펀드를 조성해 우리 기업의 금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독자적 금융지원 방안도 적극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해외항만개발 정보시스템에 국가별 항만사업 발주정보 및 최신 동향 등을 추가로 구성하는 한편, 국내 항만분야 건설사·운영사·선사,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관련 정보 메일 송신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이번에 수립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해외 항만개발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실질적인 수주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