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 상품권 활용을 통해 기부와 전통시장 활성화까지 1석 2조 효과


clip20180213145804

한국중부발전 장성익 기획본부장(오른쪽)이 충남 정심원 김용환 원장(왼쪽)에게 사랑나눔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 이하 중부발전) 사회봉사단은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12일 동안을 ‘설 맞이 행복나눔 봉사주간’으로 선정, 전국에서 다양한 맞춤형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장애인·아동·노인 대상 시설에 생필품 및 기부금 전달, 어려운 이웃에 떡국나눔 배식 봉사, 다문화가족 생필품 지원, 자매결연 마을과의 사랑나눔활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추진하는 등 약 1억 1000만원 상당의 물품과 성금을 전달했다.

이번 활동은 중부발전의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지역사회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대상으로 전국 각지에서 따뜻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활동들이 펼쳐졌다.

본사가 소재한 충남 보령시에서는 2월 13일 사회봉사단원 20명이 충남 정심원을 방문해 구내식당 대청소 및 생필품 전달을 통해 지역의 장애우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희망을 전했다.

서울건설본부 사회봉사단은 다문화가정지원센터와 협업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다문화가정에 생필품을 지원하였고, 복지관을 방문해 독거노인에게 떡국나눔 배식봉사를 했다.

서천건설본부 사회봉사단은 ‘행복나눔 봉사주간’ 동안에 발전소 주변 24개 자매결연 마을을 방문해 환경정리 봉사활동과 더불어 2400만원 상당의 맞춤형 물품을 지원했다.

인천발전본부 사회봉사단은 관내 군부대를 방문해 맞춤형 과일세트를 전달하였으며, 노인복지관을 찾아 떡국나눔 배식봉사를 했다. 또한 중부발전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봉사활동이 있을 경우 온누리상품권을 적극 구매해 활용하고 있다. 이번 설 명절 사회공헌활동에도 온누리상품권을 적극 구매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 전통시장도 살리는 1석 2조의 효과를 올리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어렵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지속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따뜻한 희망을 전하는 에너지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