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김민지 기자] 일동제약이 설립한 송파재단이 2017년 결산을 통해 지난해 29명의 학생에게 총 2억1800만원의 장학금을 전했다고 13일 밝혔다.

송파재단은 일동제약의 창업주인 故 윤용구 회장의 유지를 기려 지난 1994년 일동제약 주식 8만 주(당시 시가 18억원 상당)와 현금 3억원을 무상으로 출연해 설립한 순수 장학재단이다.

현재 송파재단은 일동홀딩스 주식 73만여 주와 일동제약 주식 5만여 주 등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해 장학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출범 이래 24년 동안 연인원 490명을 대상으로 총 24억여 원의 장학금을 지출했으며 올해는 27명의 학생에게 2억여 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