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마스크 구매 입찰에서 낙찰 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 가격을 담합한 유한킴벌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13일 이 같이 밝히며, 조달청 등 14개 정부·공공기관이 발주한 일반 마스크 등의 구매 입찰에서 유한킴벌리와 그 대리점인 23개 사업자들이 사전에 낙찰 예정사, 들러리사 및 투찰 가격을 담합했다며 이들에게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6억 500만 원을 부과했다.

유한킴벌리와 23개 사업자들은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총 41건의 입찰에 참여하면서 사전에 전화 등을 통해 가격을 합의했다. 41건 입찰 중 26건을 낙찰 받았으며 유한킴벌리가 4건, 유한킴벌리의 대리점이 22건을 낙찰 받았다. 총 계약 금액은 약 135억 원이며 낙찰된 26건의 계약금액은 75억 원이다.

이날 손승우 유한킴벌리 이사는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한킴벌리 측은 본 건의 위법성을 인식한 후 즉시 해당 행위를 금지했으며 관련부서에 대한 감사와 입찰 전 사내 법무부서의 검토를 받도록 하는 등 준법 절차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유한킴벌리와 23개 대리점들은 입찰 참여를 통해 유찰을 방지하고 낙찰 확률을 높이기 위해 담합했다. 아울러 유한킴벌리는 방역복 등의 구매 입찰과 관련해 해당 대리점들의 영업 활동에 대한 보상을 위해 특정 대리점들에게 낙찰 시켜줄 목적으로 들러리로 참여했다.

이들은 낙찰 예정사와 들러리사를 정한 경우 전자우편 또는 전화 등을 통해 투찰 전 합의된 대로 투찰했다. 투찰 전 합의한 내용은 들러리사가 낙찰 예정사의 투찰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투찰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가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입찰에서 경쟁 질서를 확립하고 관련 정부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공공 입찰 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 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