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지난해 말 경영비리 혐의라는 고비를 넘긴 신동빈 롯데 회장이 뇌물공여 혐의의 마지막 고비서 주저앉았다. 이로 인해 신 회장의 ‘뉴롯데’ 행보에도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특히 롯데는 신 회장이 법정 구속이라는 최악의 경우를 맞게 되면서 초유의 경영공백은 물론 그룹 경영권이 자칫 일본 쪽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위기까지 우려되고 있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신 회장은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재판부는 "롯데가 K재단에 추가로 낸 70억 원은 제3자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신 회장이 지난 2016년 3월14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한 뒤 최순실 씨 소유인 K스포츠재단에 45억원을 출연하고 70억원을 추가지원 했다가 돌려받은 사실에 대해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권 재승인과 관련한 대가성이 있다고 봤다.

신 회장의 구속 소식에 롯데그룹 임직원들은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롯데 관계자는 "뭐라 할 말이 없다"며 "입장이 정리되면 발표할 계획"이라며 말을 아꼈다.

롯데는 이날 신 회장이 법정구속이라는 최악의 카드를 받게 되면서 곧바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최근 승진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으로 인해 사상 초유의 사태는 피했다는 분석이다. 황 부회장은 롯데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과 인수합병 등에서 신 회장의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힘쓸 것으로 전망된다.

재계 관계자는 "지주사 전환에 첫발을 이제 막 뗀 롯데가 총수 공백으로 인해 현재 추진 중인 개혁과제나 총 10조 원에 달하는 해외 투자사업 등이 줄줄이 무너지거나 연기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너리스크에 롯데그룹이 받는 타격은 상당하다. 당장 10조 원이 넘게 투자된 해외사업을 비롯해 호텔롯데의 상장 등 지주사 체제 완성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 한일 롯데 통합경영 등에 큰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다.

특히 실형을 받으면 현직에서 물러나는 일본의 경영구조 특성상 일본 롯데홀딩스가 이사회나 주주총회 등을 통해 신 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을 결의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렇게 되면 신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형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경영권 간섭도 피할 수 없게 된다.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는 수순을 밟게 되면 자연스레 신 전 부회장의 영향력이 커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신 전 부회장이 광윤사 대표이사이자 롯데홀딩스의 최대주주이기 때문이다. 광윤사는 롯데홀딩스의 지분 28.1%를 갖고 있다. 그동안 광윤사를 제외한 종업원지주회(27.8%) 등이 신 회장을 지지해왔다.

인도네시아, 인도, 베트남, 미얀마 등 10조 원 규모의 해외 투자사업(화학·유통부문) 역시 중단 위기에 처하게 된다. 롯데는 최근 인도네시아 화학제품 제조업체 지분 100%를 인수하는 등 해외 투자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와 함께 신 회장이 실형을 선고받으면서 잠실면세점 특허도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해 4월 법원에서 신 회장의 뇌물죄가 확정되면 월드타워점 특허를 취소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월드타워점은 지난 2015년 면세점 특허 심사에서 탈락한 뒤 지난해 1월 재개장했지만,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매출 감소 등으로 악재를 겪고있다.

재계 관계자는 "신 회장이 수감될 경우 향후 대규모 자금투자나 인수·합병(M&A)이 수반되는 해외사업이나 지주회사 체제 완성 문제가 당분간 ‘올스톱’ 될 수밖에 없다"며 "특히 신 회장 부재를 계기로 일본인 경영진들이 독자 행동에 나설 경우, 일본 롯데 경영권 수성에 비상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