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민지 기자] 제과제빵 및 친환경 사업 전문 회사 서울식품공업이 지난해 영업이익 8억9400만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37.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서울식품의 매출액은 564억8300만원, 당기순이익 3억1300만원이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8.7%, 7.8%증가한 수치로 전 부문 고르게 성장했다.

회사 측은 피자 사업 성장이 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식품은 지난해 3월 신규 성장 동력으로 피자 사업을 개시했으며, 몰려드는 수주 물량에 따라 지난 6월경 관련 생산라인 증설에 나섰다. 지난해 피자사업 매출액은 약 126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약 22%를 차지하며 빠른 성장을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피자사업 생산 효율성 개선에 따른 이익 성장이 기대된다. 또한 지난해 말 수주한 경북북부권 환경 사업이 매출이 올해 가시화되며 사업 부문 별로 꾸준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1인 가구 증가 등 시대 흐름에 맞춰 HMR 시장은 과거의 저가 인스턴트 제품이란 인식에서 벗어나, 가정식이나 외식 대체 식사로까지 인식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최근 3년간 대기업들의 시장 진출이 이어지는 추세에 따라 전체 시장 규모 성장뿐만 아니라, B2B 기업인 서울식품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도 전망된다.

서성훈 서울식품 대표는 "피자 외에도 가정간편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트렌드를 뒤쫓기보다는 시장 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신규 품목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