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와 일자리안정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김도진(왼쪽) IBK기업은행장과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이 13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기술중소기업의 일자리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IBK기업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13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기술중소기업의 일자리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업은행은 기술보증기금에 보증료 지원기금 7억원을 출연한다. 또 거래기여도에 따라 대출금리를 최대 1.3%포인트 감면하고 처음 1년간 보증료 0.7%를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은 고용노동부의 일자리안정자금 수혜기업에게 1000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발급해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정보증료 0.7%를 적용해 대출 받는 기업에게는 첫 1년 동안 보증료를 전액 면제해 준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가중된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근로자의 고용불안해소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