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두산건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두산건설은 주택사업의 매출 증가로 작년 매출 1조5359억원, 영업이익 58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5%, 19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수주는 주택사업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방거점도시 및 수도권 중심의 도시정비사업 수주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년 대비 19% 증가한 2조6000억원을 달성했다.

주택 및 건축 수주는 전년 대비 3.3% 증가한 2조1000억원 규모를 유지했지만 토목부문은 시장 위축에도 같은 기간 동안 300% 이상 증가한 45000억원을 수주했다.

과거 신규수주 규모를 보면 2015년 1조6700억원, 2016년 2조2100억원, 2017년 2조6200억원으로 매년 대폭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재무상황도 호전되고 있다. 지난 2014년 이후 자산매각 등으로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여온 순차입금은 전년대비 729억원 감소한 7529억원이며, 이자비용은 124억원 감소한 857억원으로 집계됐다.

두산건설은 올해 예상 수주 규모를 3조1000억원으로 제시했다. 토목과 건축의 도급사업 비중 확대 및 도시정비 등 주택사업의 견고한 수주 성장세 덕분이다. 매출도 그 동안 축적된 수주를 기반으로 작년 보다 대폭 개선된 2조1000억원으로 예측했다.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된 수주와 매출을 기반으로 앞으로 안정적인 수익성이 확보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