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상선 홈페이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현대상선의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전년보다 51.2% 감소한 4068억원으로 집계됐다.

13일 현대상선의 공시에 따르면 해당 기간 매출액은 5조280억원으로 9.7% 늘었고, 당기순손실은 1조2088억원으로 149.7% 늘었다.

지난해 실시한 영구채 발행 및 유상증자 효과로 인한 부채 비율은 전년 대비 51%포인트 개선된 298%를 기록했다.

현대상선은 또 영업물량 증가에 따른 추가 필요분 컨테이너박스를 확보하기 위해 1030억원의 신규 시설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자기자본의 6.12%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편 2017년 처리 물동량은 403만1398TEU로 전년 대비 93만9652TEU(약 30%) 증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