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연 DSP미디어 대표.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핑클과 젝스키스 등을 키워낸 1세대 연예기획자 이호연 DSP미디어 대표가 14일 오전 1시 별세했다. 향년 61세.

고인은 성균관대 체육교육과를 졸업하고 1981년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첫발을 디뎠으며, 한밭기획에서 소방차, 유열, 심신 등의 매니지먼트를 맡았다.

1992년 독립해 차린 대성기획은 2000년대 초반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우리나라의 양대 연예기획사였다.

그는 잼,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카라, SS501, 레인보우 등 인기그룹을 배출해 탁월한 경영능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2010년 뇌출혈로 쓰러진 뒤로는 경영 일선에서 사실상 물러났다.

고인은 이런 업적을 인정받아 2009년 제24회 골든디스크 제작자상을, 2011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공로패를 수상했으며 2015년에는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대통령 표창 수상 당시에는 몸이 불편했던 고인을 대신해 걸그룹 카라의 멤버 박규리와 한승연이 대리 수상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빈소는 서울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7시다. 조문은 15일 정오부터 가능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