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_025_1

사진=광주은행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광주은행의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지난해 연간 누적수익률 부문에서 은행권 1위를 기록했다.

광주은행은 14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공시한 2017년 12월 말 기준 일임형 ISA 수익률에서 고위험과 중위험, 저위험 모델 포트폴리오(MP)의 연간 누적수익률이 은행권 1위를 차지했다. 고위험 MP의 경우 평균 수익률 12.74%를 기록했으며 중위험 MP는 6.14%, 저위험 MP는 3.82%였다.

일임형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는 다양한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하나의 계좌로 통합·관리하는 ‘종합자산관리 세제혜택 상품’이다. 전문가를 통한 상품운용과 저금리 시대 분산투자로 수익성과 안정성을 추구하고 유동적인 금융시장 변화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한 맞춤형 상품이다.

이 같은 성과는 광주은행이 자산배분 전략 수립 시 국내 시장보다는 선진국과 신흥국 시장에 적절히 분산투자하는 전략을 취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작년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한 제 4차 산업혁명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비중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는 등의 투자전략이 수익률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성장성이 높은 산업군에 편입 비중을 늘리고 지속적인 리스크 관리를 한 결과가 수익률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운용자산 발굴과 최적의 자산배분을 통해 ISA의 수익률 개선을 추구하고 고객 자산 관리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