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쉐보레 스파크. (사진=한국지엠)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한국지엠은 쉐보레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가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 전당’ 에서 차급별 최우수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산업통상부, 농림축산식품부 등이 후원해 펼쳐졌다. 소비재, 서비스, 공공, 지자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브랜드 가치와 고객 만족,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측정해 평가한다.

쉐보레 스파크와 말리부는 뛰어난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아 경차와 중형차 부문에서 2년 연속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트랙스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 최우수 브랜드에 선정됐다.

이일섭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전무는 "뛰어난 기본기와 상품성을 자랑하는 쉐보레 대표 제품들의 가치를 국내 소비자들께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뛰어난 상품패키지와 마케팅 활동으로 고객 만족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