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좌측부터)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13일 뇌물공여 혐의로 법정구속되면서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재점화하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전날 신동빈 회장의 유죄 선고에 따른 법정구속 직후 일본 광윤사 대표 자격으로 입장자료를 통해 신 회장의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직 사임과 해임을 요구했다.

광윤사는 한국 롯데의 중간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99%를 보유한 일본롯데홀딩스의 단일 최대주주인 회사다.

신 전 부회장은 ‘신동빈 씨에 대한 유죄판결과 징역형의 집행에 대해’라는 입장자료에서 "한일 롯데그룹의 대표자 지위에 있는 사람이 횡령 배임 뇌물 등의 범죄행위로 유죄판결을 받고 수감되는 것은 롯데그룹 70년 역사상 전대미문의 일이며 극도로 우려되는 사태"라며 한국과 일본 롯데 회장직을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동빈 씨의 즉시 사임·해임은 물론 회사의 근본적인 쇄신과 살리기가 롯데그룹에서 있어서 불가결하고 매우 중요한 과제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신 전 부회장은 또 "롯데그룹 직원과 가족 외 이해관계자 모두 현재의 위기를 수습하고 경영정상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여러분의 지원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일본 롯데의 지주사인 일본롯데홀딩스는 광윤사(28.1%), 종업원지주회(27.8%), 관계사(20.1%), 임원지주회(6%) 등이 주요 주주이며 신 회장의 지분율은 1.4%에 불과하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의 절대적 과반주주(50%+1주)다. 신 전 부회장은 이 같은 지분을 바탕으로 주주총회를 통해 신 회장의 해임을 추진했지만 실권을 장악한 신 회장이 우호세력을 규합해 방어에 성공하며 사실상 경영권 분쟁은 일단락 된 상황이다. 신 회장의 부재에 롯데는 한국에서는 황각규 부회장을, 일본은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상경영체제를 가동시킬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 신 회장의 법정구속으로 인해 신 전 부회장의 경영권 간섭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는 회사 경영진이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으면 책임을 지고 이사직에서 사임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이다. 이에 일본롯데홀딩스가 조만간 이사회나 주주총회 등을 소집해 실형을 선고받은 신 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을 결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롯데 관계자는 "일본롯데홀딩스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금으로써는 예단하기 어렵다"며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