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개량복원사업 추진 시 발생되는 토양 유 문제 해소 목적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은 13일 토양개량복원사업 추진 시 발생하는 토양 유실 문제 해소를 위해 경상대학교 유찬 교수팀과 공동으로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MIRECO-SLEP)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은 미국 농무부에서 개발한 토양유실 예측공식
(USLE-Universal Soil Loss Equation)에 강우인자, 지형인자 등 국내 실정을 반영해 개발됐다.

광해공단은 신규 개발된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을 급경사지 오염토양 개량복원사업의 설계에 적극 활용해 개량
·복원사업지에서 토양유실을 최소화함으로써 광산지역 토양개량·복원사업의 품질 향상을 꾀할 예정이다.

이상환 기술연구센터장은
향후 개발기술정보 공개 및 사용자 설명회 등을 통해 기술력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민간부문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광해방지기술이 질적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