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를 앞두고 14일 오전 경부고속도로 서울 잠원IC와 서초IC 사이 구간이 몰려든 귀성 차량들로 꽉 막혀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나흘 간의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전국 고속도로가 큰 정체 없이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는 아직 양 방향 크게 밀리지 않는 가운데 부산방면 북천안~옥산 41㎞ 구간에서 느리게 운행하고 있다.

서울방면은 기흥~수원 구간이 5㎞ 가량 정체를 빚고 있다.

양재~반포 구간도 6㎞ 가량 차량이 가다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방면 발안~서평택 구간이 11㎞ 가량 정체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면 오창휴게소~서청주 구간 14㎞와 진천터널부근 구간 7㎞도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방면 여주분기점 구간 5㎞와 충주휴게소 구간 3㎞가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요금소를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강릉 2시간49분, 서울~광주 3시간50분, 서울~대구 4시간10분, 서울~부산 5시간5분, 서울~대전 2시간2분, 서울~창원 4시간21분, 서울~충주 1시간39분 등이다.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4시간20분, 대구~서울 3시간32분, 대전~서울 1시간30분, 광주~서울 2시간59분, 순천~서울 4시간28분, 원주~서울 1시간15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늘 오후 4시부터 본격적으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다가 오후 9시 이후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