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외식업계, ‘콜라보 메뉴’로 소비자 공략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피자마루, 이바돔 감자탕, 본투비 제품 이미지. (사진=각사)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불황이 길어지고 있는 외식 업계에 콜라보레이션이 트랜드로 대두되고 있다. 성질이 다른 두 가지 이상의 것을 결합시키는 콜라보레이션은 외식업계에서 식재료를 결합하거나 두 가지 이상의 메뉴를 결합시킨 새로운 메뉴들을 판매하는 것을 의미한다. 흔히 ‘콜라보 메뉴’라 칭해지는 이 메뉴들은 맛과 함께 가성비를 책임지며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바돔 감자탕’은 곤드레와 묵은지등을 감자탕과 결합해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곤드레감자탕에 들어가는 곤드레는 물 맑고 공기 좋은 강원도 영월에서 직접 공수해 온 무공해 작물이다. 이 외에 식재료인 돈골과 돈육 등은 본사가 지정한 스펙으로 맞춤 제공 받고 있고 이바돔의 노하우를 집약해 자체 개발한 삼중가열 가마솥 뼈탕기는 가열, 압력, 중탕 방식으로 열 손실 없이 진한 육수와 부드러운 육질을 만들어낸다.

‘본투비’는 마늘과 치킨을 결합한 마늘치킨으로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특유의 제조비법을 바탕으로 마늘과 치킨 맛을 조화롭게 극대화 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피자마루 역시 콜라보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피자마루는 녹차와 클로렐라, 호밀, 흑미, 조, 수수, 밀 등 10여가지 천연잡곡이 함유된 특허 받은 ‘웰빙 그린티 도우’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클린생산설비를 도입한 제조공장에서 24시간 이상 냉장 숙성시킨 도우만을 사용해 소비자들의 신뢰를 높이고 있다.

김동현 창업디렉터는 "단조롭고 지루한 메뉴를 소비자들이 외면하기 시작했다"며 "외식업체들 사이에서 참신한 콜라보레이션 메뉴들의 등장은 앞으로도 가속화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