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

조영제 한국금융연수원 원장이 13일 서울 성동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 ‘이든아이빌’을 찾아 기부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금융연수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금융연수원은 13일 자매결연 아동복지시설인 서울 성동구 ‘이든아이빌’을 찾아 소외 아동들에게 기부금과 물품을 전달했다.

금융연수원은 지난 2015년 조영제 원장 취임 이후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소외아동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든아이빌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 명절마다 방문해 지속적으로 후원해왔다.

특히 올해 1월에는 금융연수원에 새로 입사한 신입직원들이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이곳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조영제 원장은 "소외된 아동들에 대한 일회성의 물질적 후원보다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복지시설에 맡겨진 아이들도 미래를 짊어질 소중한 인적자원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기업들은 물론 각계각층이 최소한 1사1보육원 지원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펼쳐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