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영화 블랙 팬서가 개봉 첫날 관객 63만명을 불러모아 설 연휴에 흥행 예고를 일으킬 전망이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 팬서'는 전날 1449개 스크린에서 63483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블랙 팬서의 오프닝 스코어는 최종 725만명이 관람한 스파이더맨: 홈커밍’(545000)과 천만 관객을 동원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622000)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전날 함께 개봉한 강동원 주연의 '골든슬럼버'161514명으로 뒤를 이었다.

한 주 앞서 상영을 시작한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72063명을 모아 3위를 기록했다. 정우 주연의 시대극 흥부는 첫날 43627명을 모았다.

'블랙 팬서'의 매출액 점유율은 65.0에 달했다. 좌석점유율 역시 46.5'골든슬럼버'(28.5), '조선명탐정'(20.8) 등 경쟁작들을 넘어섰다.

블랙 팬서는 이날 오전 현재 실시간 예매점유율에서도 53.31위를 기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