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JT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의 폭로에 세간이 떠들썩하다.

김 비서는 5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하던 때 안 지사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절대로 원해서 가진 관계가 아니었다"라고 단호히 밝혔다.

이날 김 비서는 안 지사의 힘을 알기에 자신은 어떤 말도 꺼낼 수 없었다며 앞서 안 지사가 합의된 관계라는 해명한 사실을 부인, 국민들의 충격을 자아냈다.

성관계가 이뤄지기 전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거절을 표했다고 밝힌 김 비서는 이를 안 지사도 인지했을 것이라며 안 지사의 행동은 분명한 성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국외 출장에서 발생한 안 지사의 충격적인 성폭행에 김 비서는 성관계 이후 안 지사가 "이 나라의 아름다운 모습만 기억해라"라며 성관계 이후 모든 것을 잊으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비서는 최근 논란이 된 미투 운동을 의식한 안 지사가 자신에게 사과를 전하며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그날에도 성폭행이 발생했다고 말해 충격을 더한 상황, 대중들은 평소 바른 이미지를 자랑했던 안 지사의 충격적 뒷모습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며 분노를 표하고 있다.

한편 김 비서가 법정싸움을 예고하며 고소를 알린 가운데 6일 안 지사는 자신의 SNS에 직책을 내려놓겠다며 김 비서를 향한 사죄의 말을 남겼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