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JT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를 둘러싼 성폭행 논란에 대중이 분노를 표하고 있다.

안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지사가 수년간 자신을 수차례 성폭행했다고 폭로하며 최근 미투 운동을 언급한 안 지사가 거듭 미안함을 표했다며 합의된 관계가 아닌 분명한 성폭행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김 비서와 안 지사가 나눈 텔레그램 내용이 공개된 가운데 안 지사가 김 비서를 걱정하며 "많이 아프니? 걱정ㅠ"이라고 말한 것은 물론, "자니?", "잘 자"라는 등 김 비서에게 거듭 연락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모바일 비밀 대화창을 이용하며 논란이 될 것을 인지한 듯한 모습을 보여준 안 지사, 김 비서의 폭로로 알려진 안 지사의 충격적 사건에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계속된 논란에 6일 안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비서에게 사과의 말을 표하며 "합의된 관계"라고 앞서 밝혔던 입장을 부인했고, 이내 도지사에서 내려오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민들의 분노의 목소리는 점점 높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앞서 여성 인권과 미투 운동에 응원을 보내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던 안 지사였기에 이날 전해진 성폭행 사건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도청에서 열린 '2월 행복한 직원 만남의 날'에 참석한 안 지사는 "최근 검찰 내부의 성희롱 사건이 우리 사회를 크게 강타하고 있다"라며 미투 운동을 언급, "이제 우리는 이러한 남성 중심의 인식에서 벗어나 인권의 관점에서 양성이 어떠한 사회적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를 고민하는 큰 전환점에 와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도청 내 성희롱 피해를 경험한 분들이 있다면 도가 개설한 신고·상담센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달라. 도지사가 책임을 지고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