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백운규 장관, 사우디 원전 핵심 장관 만난다
원자력업계 "최소한 숏리스트 통과 의미" 관측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백운규 산업부 장관이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사우디를 방문해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이자 원자력재생에너지원(K.A.CARE)을 총괄하는 알팔리 장관을 만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원자력업계는 "만나기 어려운 사우디 관계부 장관과의 면담이 성사됐다는 것은 최소한 내달 사우디가 발표할 숏리스트에는 한국이 빠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로 보고 있다.

8일 산업부에 따르면 백 장관은 알팔리 장관을 만나 원전 수출에 대한 정부의 지원 의지를 적극 표명하고 중소형부터 대형 원전까지 원전 전 분야의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원전 건설을 추진하는 사우디는 중국, 프랑스, 미국, 한국, 러시아 5개국의 원전 사업자로부터 원전 2기의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기술정보요구서(RFI)를 받았다. 사우디는 RFI를 토대로 올해 3∼4월께 2~3개사의 예비사업자(쇼트-리스트)를 발표할 예정인데, 여기에 포함돼야 연말 예정된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백 장관은 사우디가 추진하는 비전 2030 경제개혁 프로젝트의 중점 협력국으로서 그동안 진행된 양국 협력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성과 창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백 장관은 알카사비 상무투자부 장관을 만나 양국 교역·투자 현황 및 확대방안을 점검하고 전자무역시스템 구축과 에너지시험인증 분야 협력 등 비전 2030 협력 과제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백 장관의 사우디 방문에는 원전 사업자인 한전과 한수원 해외사업 담당 임원들이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