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호남 취재본부=박승호 기자] 한국전력이 공군비행장에 처음으로 지능형 전력망을 구축했다.

한전은 13일 충남 서산시에 있는 제20전투비행단에서 서산 공군비행장 지능형 전력망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능형 전력망은 기존 전력망에 정보기술(ICT)을 접목해 실시간 전력정보를 제공,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전력망이다.

공군비행장 지능형전력망 구축사업은 2016년 2월에 체결한 한국전력과 공군의 합의서에 따른 것으로, 2024년까지 15개 공군비행장의 낡은 전력설비 지중화, 22.9㎸로 전압 단일화 및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한전 최초의 공익형 위탁사업이다.

서산 등 4개 공군비행장의 지능형 전력망은 2016년 10월부터 2년 6개월 간 공사를 거쳐 지난 2월에 완공했다.

한전은 현재 운영하고 있는 DAS(Distibution Automation System)를 공군 맞춤형으로 새롭게 적용해 공군 전력설비 운영원들이 설비위치와 전력계통을 쉽게 알 수 있게 구축했다. DAS는 광범위하게 흩어져 있는 배전설비를 ICT 기술을 이용해 제어센터에서 원격 감시 제어하고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전력설비 제어시스템을 갖춘 공군은 지금까지 평균 10시간 걸리던 정전 복구시간을 3분 내로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준공식에는 한전 노일래 배전계획처장, 최익수 대전충남지역본부장과 공군 제20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시설실장 등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다.

노일래 배전계획처장은 "한전의 최신 공법과 전력신기술을 국가 안보시설에 적용한 최초의 공익형 E&C사업인 만큼 앞으로 공군의 안정적 전력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민오 제20전투비행단장도 "공군과 한전의 협업으로 지능형 전력망을 구축해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군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한전은 앞으로 2024년까지 남은 11개 공군비행장에 지능형 전력망을 구축하고 군 비행장에 무정전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