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천근영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경남 고성에 국내 최대 규모인 42㎿h급 태양광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이 설비는 단일용량으로는 국내 최대규모인 42㎿h급 배터리와 12.5㎿급 전력변환장치(PCS)를 장착했다.

이 설비는 고성군 하이면 삼천포발전본부의 태양광발전설비가 낮에 생산한 전력을 저장한 뒤 필요할 때 공급하게 된다.

남동발전은 이와 함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발전본부에서 풍력과 태양광발전이 연계된 ESS 3개 단지에서 총 46㎿h 규모(배터리)의 설비를 가동하고 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국내 최대용량의 ESS 설치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