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다이이찌산쿄, 한국심장재단에 후원금 전달

김대중 한국다이이찌산쿄주식회사 대표(오른쪽)가 지난 13일 한국심장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다이이찌산쿄주식회사 제공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심혈관계 전문 일본계 다국적 제약사 한국다이이찌산쿄주식회사는 한국심장재단에 10년째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다이이찌산쿄의 심장재단 후원은 2008년 회사의 첫 심혈관계 제품 출시를 기념으로 시작됐고, 2012년 회사의 고혈압치료제 ‘세비카’가 발매된 뒤 ‘세비카 사랑 나눔 캠페인’을 통해 세비카 처방 1정당 1원을 적립해 기부하는 형태로 발전했다. 현재까지 심장재단에 19차례에 걸쳐 기부금이 전달됐고 액수는 2억원에 이른다. 기부금은 그동안 심장병 환우 60여 명의 수술비로 쓰였다.

조범구 한국심장재단 이사장은 "한국다이이찌산쿄의 후원은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치료받지 못하던 심장병 환우들의 생명을 살리는 일에 쓰이고 있다"며 "특히 10년 동안 한 해도 빠짐 없이 지원해준 후원금으로 진료비 지원 사업에 힘이 됐다"고 밝혔다.

김대중 한국다이이찌산쿄 대표는 "회사는 앞으로도 캠페인을 매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며 "의약품을 통해 얻은 수익을 사회에 조금이나마 환원하고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 ‘함께 하는 가슴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