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아경 기자] 티케이케이칼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04억원으로 전년 대비 50.7%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7144억원으로 16.7% 늘었고, 순이익은 274.6% 급증한 290억원을 기록했다.

티케이케미칼 관계자는 "지난해 스판덱스 원료가격 이상 급등과 경영 인력 합리화 및 보수적 회계처리에 따른 일시적 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건설부문에서 안정적인 이익 이 실현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분 관계사의 이익 확대로 당기 순이익은 대폭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티케이케미칼은 올해 ‘새로운 10년, New Start 2018’을 구호로 내걸고 고수익 품목과 차별화 제품 확대, 지속적인 원가 절감에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