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0A8CA3C000001621EDFEC9C0008CDE3_P4

타이레놀이알서방정(왼쪽), 울트라넷이알서방정. (사진=한국얀센)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얀센의 타이레놀이알서방정 등 해열·진통제에 쓰이는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에 대해 유럽 집행위원회(EC)가 과다복용 위험을 제기하면서 시판허가를 중지하자 과다복용의 위험을 경고했다.

서방형 제제는 체내에서 천천히 녹아 지속적으로 방출되도록 설계된 약으로 EC는 소비자들이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를 복용할 때 적정한 용법·용량 등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아 간 손상 등의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부작용 위험이 발생하고 있고 처치방법이 확립되지 않아 판매를 중지시켰다. 이 조치는 아세트아미노펜을 함유한 서방형 제제에만 한정되며 일반 아세트아미노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현재 국내에 허가된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품은 한국얀센의 타이레놀이알서방정 등 18개사 20품목,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복합 서방형 의약품의 경우 한국얀센 울트라셋이알서방정(트라마돌 복합제) 등 24개사 45품목이 있다.

식약처는 이번 유럽 집행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한 유럽 외 사용현황, 향후 조치사항, 국내 사용실태·이상 사례 현황 등을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