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안센터 사업설명회_180313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충북 진천군에 설립한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에서 13일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가 충북 진천군에 설립한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산안센터)에서 13일 사업설명회를 열고 주요사업에 대한 기본방향과 취지를 설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산안센터는 독성가스 중화처리를 비롯해 안전기기 시험인증, 전문교육 등과 관련한 최신 인프라를 갖추고 국내 산업용가스의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설명회에 참석한 독성가스 제조·충전사업자, 안전기기 제조사, 대규모 사용자 등 관련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부터 시작하는 주요업무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산업·독성가스 잔가스 처리 및 안전기기 시험인증 사업과 관련, 대학 실험실과 사설연구시설에 방치된 가스용기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조속히 회수해 처리할 수 있도록 공사와 공급자간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최락범 특수가스협회 전무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산안센터에서 수행하는 주요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며 "안전관리 사각지대 해소와 중소기업 신제품 개발 및 테스트, 해외 인증 취득 지원 등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