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업 자금조달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이 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2월 은행의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292조8000억원이다. 전월 대비 2조4000억원 늘었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액은 작년 11월 3조2000억원을 기록한 후 최대다.

개인사업자가 포함된 중소기업 대출은 640조2000억원으로 4조8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의 절반을 개인사업자가 끌어올린 셈이다.

지난 1∼2월 개인사업자 대출은 3조9000억원 늘었다. 작년 같은 기간 3조원 늘어난 것보다 빠른 속도로 커졌다.

한은은 "정책 영향이 있고 중소기업 경기가 개선되면서 은행들이 중소기업 대상으로 대출을 확대하려는 노력이 있어 중소기업 대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자영업자 대출 증가가 가계대출 규제 정책에 따른 풍선 효과라는 해석도 있다. 개인사업자 대출이 산업 전반에 고른 분포를 보이는 것이 아니라 부동산임대업 위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은행들의 대기업 대출은 151조7000억원으로 한달 새 1조5000억원 줄었다. 한은은 "회사채 발행과 같은 직접 금융 호조 때문에 대기업 대출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금 조달을 은행 대출에 의존해야 하는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들과 달리 대기업은 직접 금융을 할 수 있다.

한편 은행권의 전체 기업대출은 791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3조3000억원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