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감원 특검 구성 비리 조사키로


cats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채용비리 의혹을 받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임하면서 금융당국이 칼끝을 하나금융지주에 겨누고 있다. 최 전 원장이 사임하자마자 금감원은 하루 만에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하는 특별검사단을 구성했다. 하나금융과 KEB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대해 특별조사를 하기 위해서다.

14일 금융권 안팎에서는 금융당국과 하나금융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며 사실상 무제한 검사 의지를 밝힌 것을 두고 ‘보복성 검사’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들린다.

최 위원장은 전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혹이 제기된 2013년 채용을 중심으로 채용과정 전반에 대해 사실을 확인하겠다"며 "감독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알려진 제보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경영진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보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며 사실상 하나금융 경영진을 배후로 지목했다.

금융당국은 그러나 이번 조사는 최흥식 전 원장의 낙마에 대한 보복 조치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최 전 원장의 사의 배경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 친구 아들이 하나은행 채용에 지원했다는 사실을 은행에 전달한 의혹이다. 그는 "친구 아들이 최종 합격하자마자 발표 전 덕담 차원에서 합격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기억한다"고 해명했다. 채용비리 혐의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금융당국 수장으로서 의혹에 연루된 사실이 현직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3연임을 두고 금감원과 하나금융 간의 충돌에서 최 전 원장이 밀린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지난해 말부터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하나금융의 회장 선출을 두고 지주사 CEO 연임과 회장후보추천위원회 구성에 대해 비판을 해왔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하나금융에 경영유의 조치를 내리면서 회추위에 현직 회장이 참여하는 것이 공정하지 않다고 지적했고 올해 1월엔 하나금융 회추위에 차기 회장 후보 선임 일정을 연기해달라고 구두와 서면으로 요청했지만 회추위가 이를 무시하고 일정을 강행해 김정태 회장을 차기 회장 최종후보로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하나은행 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공투본)는 14일 서울 중구 하나금융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태 회장의 조카가 하나은행에 채용된 과정, 친동생이 하나은행 자회사에 근무하게 된 점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투본에 따르면 김 회장 여동생의 딸은 지난 2004년 하나은행 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2005년 정규직으로 전환됐고 김 회장의 친동생은 2006년 하나은행 자회사인 ‘두레시닝 부산사업소’에 입사해 근무중이다.

그러자 공식입장을 자제해왔던 하나금융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회장의 특혜채용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하나금융 측은 "김 회장의 조카는 그 당시 필기시험과 면접 등 정상적인 공개 채용절차를 통해 전담텔러(계약직)으로 입행했고 채용 절차상 추천은 없었다"며 "당시 110명이 입사했고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 역시 자회사인 두레시닝의 배송원으로 정상적인 채용절차로 입사해 현재 계약직으로 근무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조만간 채용비리에 대한 기소 방침을 확정하고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