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0314153841

이이알앤씨 이강우 대표(왼쪽)과 김순교 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직무대행이 외부감축사업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이 중소기업과 온실가스감축·일자리창출에 적극 나선다.

14일 서부발전은 서울 발전회사협력본부에서 중소기업 이이알앤씨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외부사업 지원과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외부사업은 외부 배출시설, 배출활동 등에서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온실가스를 감축, 흡수, 제거하는 사업으로 인증된 감축량은 배출권거래제에서 활용하는 방식이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12월 온실가스 감축 기술은 있지만, 외부사업 방법론이 없거나, 외부사업 적용을 못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 개발 지원사업’을 공모했다. 또한 중소기업에 배출권거래제의 외부사업 방법론을 개발해 주고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줌으로써, 중소기업의 소득 증진과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전문위원들의 평가과정을 거쳐 올 2월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된 기업이 이이알앤씨다. 이이알앤씨는 공기조화기, 냉동·냉장 설비 폐냉매의 주성분인 수소불화탄소계(HFCs) 온실가스 물질을 사람과 자연에 무해하도록 열적으로 파괴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외부사업 등록을 위한 방법론이 없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서부발전과 함께 ‘수소불화탄소계 폐냉매 열적파괴 처리를 통한 외부감축사업’ 과제가 완료되면, 연간 13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함께 국내 폐냉매 처리시설 확충에 따른 직접고용 및 간접고용 약 18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서부발전 김순교 기술본부장 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발행되는 온실가스 배출권을 중소기업과 서부발전이 성과공유하는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과 신규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