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되며 산업 전반에 걸쳐 새로운 아이디어와 역동성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청년층은 오히려 기업가정신이 대폭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암웨이는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이하 AGER)’를 발표했다. 올 해의 경우 전 세계 44개국 약 5만여 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해 6월 한 달 동안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암웨이 기업가정신 지수(이하 AESI)’는 전년보다 9점 떨어진 39점으로 전체 참여 국가 중 33위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평균(47점) 및 아시아 평균(61점)을 크게 밑도는 수치로, 전년 대비 10계단 하락하며 조사 대상국 중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아시아 다른 국가들이 약진한 것과 대조적이다. 1위 베트남(84점)을 비롯해 총 5개의 아시아 국가가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80점으로 지난해 보다 한 단계 오른 3위를 차지했으며, 일본은 전년과 비슷한 수치(25점)로 순위에서는 3계단 오른 42위를 기록했다.

연세대학교 경영학부 이주헌 교수는 "최근에는 패기 넘치는 창업가에 대한 스토리를 미디어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며 한국 경제 전반에 걸친 침체된 분위기를 지적했다.

이어 "기업가정신을 북돋기 위해서는 창업 실패에 따른 부담을 고스란히 개인이 짊어져야 하는 현 구조를 되짚어봐야 한다"며 "금융권에서 관련 대출이 보다 손쉽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조사 대상을 35세 이하로 한정하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한국 청년층의 기업가정신 지수는 38점으로 아시아 지역(61점) 및 글로벌(52점) 평균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이며, 작년(49점)과 비교해서도 크게 하락했다.

전 항목에서 평균을 밑도는 수치를 보인 가운데 ‘실현 가능성’과 ‘의지력’은 각각 31%와 36%에 그쳤다. 가장 높은 수치인 ‘도전 의향’ 또한 46%로 절반에 못 미친다. 특히 ‘실현 가능성’의 경우 아시아 평균(52%) 및 글로벌 평균(44%)과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한국 청년들이 스타트업이나 창업을 시도함에 있어 사회적 지원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창업을 가정했을 때 ‘가족이나 친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이다’고 응답한 비율은 54%에 그쳤다. 글로벌과 아시아의 평균이 각각 70%임을 감안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베트남(89%), 인도(81%), 중국(81%)등 아시아 상위권 국가들의 수치와 비교하면 격차는 더욱 벌어진다.

이 교수는 "기업가정신을 높이기 위해서는 도전 정신을 존경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중요하다"며 "최근 들어 한국에서도 중학교나 고등학교에서 관련 수업을 진행하는 등 사회 전반에서 창업의 중요성과 인식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장기적으로 분위기가 서서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암웨이 김장환 대표는 "기업가정신의 함양은 한국 경제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우리나라의 청년들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다양한 도전을 통해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지원과 환경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한국암웨이는 개인 사업가인 암웨이 사업자(ABO)들의 성공을 제도적으로 적극 지원하는 한편, 청년 층의 기업가정신의 확산을 위해 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 암웨이 글로버 기업가정신 보고서 인포그래픽. (그래픽=암웨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