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은행

KDB산업은행 전경.(사진=산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은 한국지엠(GM)이 성실하게 실사에 협조한다면 단기 대출을 제공해주기로 했다.

산업은행은 14일 "한국지엠에 대한 실사를 4월 말까지 진행한 후 지엠 측이 실사에 필요한 자료를 충분히 제출하고 확실한 담보를 제공한다는 조건으로 산업은행 지분율만큼 단기대출을 지원하겠다는 의향을 지엠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만 실사협조가 이뤄지지 않으면 단기대출을 제공하지 않는다.

산업은행은 지난 12일 지엠 측과 실사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하고 이날부터 본격적인 실사에 들어갔다.

산업은행과 지엠 측은 성실하게 자료를 제공한다는 전제하에 실사 기간을 일단 2개월로 합의했다. 실사 기간은 지엠 측의 협조 여부에 따라 바뀔 수 있다.

또 산업은행은 GM 본사도 한국GM에 대한 신차배정을 신속히 확약하고, 정부와 합의한 3대 원칙에 부합하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촉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