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아경 기자] 두산중공업은 필리핀 레돈도 페닌슐라 에너지(Redondo Peninsular Energy Corporation)와 2016년 10월에 체결한 석탄화력발전소 수주계약이 해지됐다고 14일 공시했다.

해지 금액은 9523억3938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5.88%에 해당한다.

두산중공업은 "본 프로젝트에 대한 필리핀 에너지규제위원회의 전력요금 승인 지연으로 공사진행통보(NTP)가 계약유효시점인 지난해 12월 31일까지 발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 당사자 간 협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해 발주처가 계약해지를 서면 통보했다"고 말했다.

다만 두산중공업은 계약 해지 통보에도 불구하고 프로젝트 재개를 위한 별도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