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80416071647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가운데,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가 작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2일 개봉한 ‘그날, 바다’는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15만 명 고지를 넘었다.

이런 성적은 ‘공범자들’(최종 관객 26만 명), ‘무현, 두 도시 이야기’(최종 19만3000명)에 이어 정치시사 다큐로는 흥행 순위 세 번째에 해당한다.

김지영 감독의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선박자동식별장치) 데이터를 분석해 침몰 원인을 추적한 다큐멘터리다. 4년간 취재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 아래 사고 시뮬레이션 장면을 재현해냈고,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