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제조·수입 열사용기자재 검사 실시 통해 안전관리 확보 ‘강화’

에관공 압력용기검사

최근 인도 압력용기 제조업체에서 에너지공단 관계자(가운데)가 첫 열사용기자재 해외 제조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 이하 에너지공단)은 정부 20대 국정과제 중 ‘국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 이행에 발 맞추기 위해 지난 5일 인도 압력용기 제조업체, 11일 미국 열교환기 제조업체 등에 대한 열사용기자재 검사를 시작으로 열사용기자재 ‘해외 제조검사제’의 본격 시행에 나섰다.

‘열사용기자재 해외 제조검사’는 지난해 12월 에너지이용합리화법 개정 시행을 통해 에너지공단이 신규 추진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 실시로 국외에서 제조·수입되는 열사용기자재는 국내 검사 규격에 맞춘 제조검사를 완료해야 국내 사용 및 유통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일상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안전 관리가 한층 강화된다. 과거에는 수입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검사가 국내 제조검사 대신 해외 제조국의 검사 서류로 대체해왔기 때문에 국내 안전기준에 따른 품질 확인이 어려웠다.

또한 가격 우위에 있는 국외 저가형 제품 수입 증대로 안전사고가 우려됐었다. 이 같은 제도 시행으로 수입기기에도 국내 제조검사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게 돼 안전규격 이하의 기기에 대한 수입이 금지된다.

아울러 최소한의 안전품질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제조단계 안전품질 검사를 공단이 생산지에서 직접 수행함으로써 국민 안전사고 및 재산피해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 제도 시행으로 미국, 중국 등 11개 해외 열사용기자재 제조업체에서 공단의 해외 제조검사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며 "에너지공단은 누리집·블로그와 설명회 등을 통해 고지와 함께 방문자 대상 지속적인 안내를 통해 해외 제조검사 제도의 안착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앞으로 열사용기자재 대량 수입업체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 효율적 운영을 위한 제도 확대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