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통화별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증가세로 전환했다. 달러 약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8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거주자 외화예금은 813억 3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3억 7000만 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과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지난해 12월 830억 3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보였다. 이후 올해 1월 11억 3000만 달러 줄었고 2월 9억 4000만 달러 감소한 뒤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거주자 외화예금 중 가장 덩치가 큰 미국 달러화 예금은 700억 8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6억 1000만 달러 증가했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며 수출 기업들이 받은 달러를 팔지 않고 환율이 오를 때까지 예금으로 묶어두려 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평균 매매 기준율 기준 평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71.9원으로 2월의 1079.6원에 비해 7.7원 떨어졌다.

반면 엔화 예금은 47억 1000만 달러로 4억 2000만 달러 감소했다. 유로화 예금도 2억 1000만 달러 줄어든 33억 달러였다.

한은은 "엔화 예금은 기업의 배당금 지급, 유로화 예금은 기업 수입대금 지급 등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위안화 예금은 10억 8000만 달러로 전달 대비 2000만 달러, 기타통화 예금인 21억 6000만 달러로 3억 7000만 달러 늘었다.

기업이 지닌 외화예금은 1억 3000만 달러 늘어난 655억 달러를 기록했다. 개인예금은 2억 4000만 달러 증가한 158억 3000만 달러였다.

은행별로는 국내 은행 외화예금이 673억 4000만 달러로 6억 1000만 달러 줄었다. 외국은행의 국내 지점은 139억 9000만 달러로 9억 8000만 달러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