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이폰

아이폰8 시리즈 레드 스페셜 에디션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국내 이동통신 3사가 ‘아이폰8 시리즈 레드 스페셜 에디션’을 판매하며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KT(회장 황창규)·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오는 17일부터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을 통해 아이폰8 시리즈 레드 스페셜 에디션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제품은 앞면이 블랙 컬러로, 뒷면이 레드 컬러로 이뤄졌다. 무선 충전 기능과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등이 포함된 기능은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8시리즈와 동일하며, 기기의 용량은 64GB, 256GB 등 총 2가지다.

SK텔레콤은 이 제품의 출고가와 공시지원금을 아이폰8 시리즈와 동일하게 책정했으며, 오는 17일 출시에 맞춰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공시지원금을 공시할 예정이다.

아이폰

아이폰8 시리즈 레드 스페셜 에디션

KT는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아이폰8 레드 케이스, 보조배터리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주문 당일 단말을 받는 ‘바로배송’ 서비스를 실시한다. 무이자 할부 신용카드로 단말 대금을 결제하면 분할상환수수료를 약 8만원 절감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3만원대 초반 요금제에서 3만6000원의, 8만원대 요금제에서 9만5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적용한다. 또한 공식 온라인몰 ‘U+숍’을 통해 이 제품 구매자 전원에게 레드 컨셉의 각종 사은품을 증정한다. 애플뮤직 서비스는 5개월간 무료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작년 아이폰7 레드 에디션에 이어 아이폰8도 레드 색상을 선보여 고객들의 단말기 선택권을 넓히고자 했다"며 "아이폰8 레드는 앞면이 화이트였던 아이폰7 보다 마니아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 제품 판매 수익의 일부는 에이즈(AIDS) 퇴치를 위한 범세계 기금으로 활용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