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민지 기자] IBK투자증권이 우수 중소기업 6곳과 함께 신입사원을 선발한다. IBK투자증권과 중소기업의 연합공채는 올해 처음 실시된다.

IBK투자증권은 16일 IBK베스트챔피언 인증기업인 유일시스템, 우정약품과 우수 중소기업 솔트웍스, 씨이랩, 이니스트에스티, 중외정보기술 등 6개 회사가 연합공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IBK투자증권은 이번 공채를 통해 대졸과 고졸 신입사원 약 50명을 채용한다. 참여 중소기업은 50명 내외로 채용할 예정이다. 지원서 접수기간은 16일부터 22일까지이며, 채용포털 사이트 인크루트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IBK투자증권은 서류전형과 면접을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한다. 지원자는 지원서에 사진·학력·출신지 등을 표시하지 않고 자기소개서와 면접만으로 평가받는다. 1차 면접은 지원서에 작성한 1, 2, 3지망 기업 채용담당자를 중심으로 진행되며, 2차 임원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단, 연합공채에 참여하는 중외정보기술을 제외한 우수 중소기업의 경우 각 회사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채택하기로 했다.

IBK투자증권은 연합공채로 선발된 100여 명의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약 2주 간 합동 입문교육을 실시하고, 이후에는 중소기업연수원과 연계해 각 기업별로 필요한 신입사원 직무교육을 일정 기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입사 후에도 체계적인 리텐션 프로그램을 기획해 연합공채로 선발된 직원들간 일체감을 높이고 회사생활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리텐션 프로그램은 직원의 만족도를 높여 이직이나 이탈을 방지하는 활동을 말한다.

김영규 IBK투자증권 사장은 "소규모로 진행하는 중소기업 채용 특성상 우수기업임에도 불구하고 인재를 선발하기가 힘든 구조"라며 "이번 연합공채를 통해 IBK투자증권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도 우수한 청년 인재가 지원하고 회사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