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스파크랩 MOU

조종형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단 본부장(왼쪽)과 김유진 스파크랩 공동대표가 16일 강남구 역삼동 인터네셔널PB센터에서 유망 스타트업 지원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하나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EB하나은행은 16일 강남구 역삼동 인터네셔널PB센터에서 국내 최대 글로벌 기업자문 서비스 업체인 스파크랩과 유망 스타트업 지원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파크랩은 2012년 우수 스타트업들의 투자 유치 촉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의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다. 지난해 12월에는 유망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통산 12번째 투자유치설명회를 진행했다. 스파크랩은 설립 이래 매년 공모와 심사를 거쳐 선별된 약 80개의 유망 스타트업 기업들에 선진 기업가치증대 프로그램을 적용해, 화장품 콘텐츠 앱인 미미박스 등 수많은 유명 스타트업들이 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하나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성장역량 보유 스타트업 발굴과 공동투자 협력 △투자유치설명회(Demo-Day) 참여와 투자자 유치를 위한 상호 협력 △랩(LAB) 입주기업 대상 금융설명회 개최 △기업가치증대 프로그램 수행기업 금융지원 △스타트업 기업 지원을 위한 협의회 운영 등의 협력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기술보증, 신용보증 등의 보증기관과 연계한 여신거래 확대, 임직원 신용대출 우대 등 금융서비스의 확대 제공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의 조종형 외환사업단 본부장은 협약식에서 "이번 업무협약으로 미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 국정 과제인 스타트업 육성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막강한 글로벌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특화된 글로벌 금융서비스로 국내외 투자유치 활성화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