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의 배당사고에 대한 검사기간을 오는 27일까지로 연장하고, 검사인력도 11명으로 증원한다.

금융감독원은 삼성증권에 대한 검사기간을 11~19일에서 11~27일로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검사인력도 당초 팀장 1명을 포함한 8명에서 팀장 2명을 포함한 11명으로 증원한다.

금감원은 이번 조사에서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 시스템과 주식거래 시스템 전반에 대해 관련법규 준수여부, 내부통제상 미비점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금융감독원 측은 "이번 조치는 삼성증권의 주식 착오입고 과정 및 처리내용, 사고 후 대응조치 지연 등을 상세하게 파악하는 한편, 주식을 매도한 직원의 매도경위를 좀 더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유라 기자 ys106@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