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R20180416132400003_01_i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올 2022년까지 매출 70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세웠다. 이는 그룹이 기록한 지난해 매출(37조 원)의 2배 수준이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부회장)는 16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첨단 기술그룹으로 도약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을 거느린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사다. 권 부회장은 지주사의 초대 대표를 맡았다.

권 부회장은 "앞선 기술과 높은 품질로 존경받는 기업이 되고자 판교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해 기술 인재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판교 R&D센터는 약 16만 5300㎡(5만평) 규모로 지어진다. 올 2021년 문을 열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곳에 총 5000∼7000명의 기술인력을 확보,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전문 경영으로 신뢰받는 기업이 되겠다면서 "지주사는 미래사업 발굴과 앞으로의 사업재편에 중점을 두고, 각사는 전문 경영인 체제 아래 독립경영과 책임경영을 실천해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순환출자 고리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간 지분 관계 정리를 연내 마무리해 완벽하게 법 테두리 안에서 지주회사를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또 사회공헌활동 강화 차원에서 현재 현대오일뱅크에서 실시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급여 1% 나눔운동을 그룹 차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권 부회장은 "그룹 내에 사회공헌협의회를 신설하고 연간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활동과 20시간의 사회봉사활동을 펼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공언했다.

권 부회장은 그룹 핵심인 조선업과 관련 "현대중공업이 올해와 내년에 어려움을 견뎌내면 2020년부터는 국내 최고 조선사로 다시 발돋움하리라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