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39699592980_b030421bb9_b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가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 이상훈 기자] 삼성전자가 17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The First Look 2018 Korea)’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QLED의 경이로운 진화’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며 TV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제품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55형에서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로 나눠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하반기에 85형까지 출시될 6개 추가 모델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총 17개 모델이 출시되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대형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Intelligent Display)’가 돼야 한다"며, "최고의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 ‘매직스크린’과 ‘매직케이블’로 TV의 새로운 가치 제공

올해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매직스크린(해외 출시제품에는 ‘Ambient Mode’로 명명)’과 ‘매직케이블’은 기존 TV의 사용성과 제약을 뛰어넘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TV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매직스크린’을 사용해 벅스뮤직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고, TV에 탑재된 자동 조도 조절 센서로 시청환경에 따라 최적의 화면 밝기를 제공해 전력 소모도 최소화 했다(55Q7F 기준, 하루 3시간씩 ‘매직스크린’ 사용시 발생하는 한달 전기 사용료는 약 724원 수준).

‘매직케이블’은 기존 ‘인비저블 케이블’에서 더 개선된 형태다. 다양한 주변기기 연결을 하나의 선으로 대체했던 기존 ‘인비저블 케이블’에 전원선 기능까지 하나로 통합했다. 업계 최초로 AV 대용량 데이터와 TV 전원을 최대 15m까지 동시 전송할 수 있다. 이로 인해 한층 깔끔한 실내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다.


◇ 인공지능 영상처리 엔진으로 개선된 QLED TV 화질

27637204678_ec21d1f8a6_b

삼성전자 모델들이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2018년형 QLED TV는 음성인식 AI ‘빅스비’를 적용하고, 매직스크린·매직케이블로 TV의 활용성을 더욱 확장했다. (사진=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 4K Q 엔진’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의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삼성의 반도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Q 엔진이 영상의 신호분석·노이즈 제거·1차 디테일 개선·4K 업스케일링·2차 디테일 개선 등 5단계 과정을 통해 4K급 영상으로 전환해줘 보다 다양한 영상을 더욱 선명하고 깊이 있게 즐길 수 있다.


◇ 빅스비와 스마트싱스를 통해 더욱 똑똑해져

2018년형 QLED TV는 삼성전자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와 IoT(사물인터넷) 서비스 통합 앱 ‘스마트싱스’를 통해 더욱 똑똑해졌다.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홈 와이파이 정보와 사용자의 삼성 계정을 TV에 간편하게 연동해 TV 구입 후 초기 설정하는 과정을 빠르고 쉽게 단순화시켰으며, 외부에서 모바일로 시청하던 동영상 콘텐츠를 집에서도 바로 연결해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빅스비’ 음성명령으로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에 연동된 모든 IoT 기기들을 손쉽게 제어하고 정보 검색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음성으로 채널, 볼륨 조절 등 TV 조작은 물론 TV를 보면서 냉장고 안의 식재료를 확인하거나 세탁기를 제어할 수 있다.


◇ 4월말까지 사전 예약 판매, 구매 고객 대상 혜택 제공

삼성전자는 5월 공식 출시에 따라 이달 17일부터 30일까지 사전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5월말까지 2018년형 QLED TV 모델을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는 5년 무상 AS와 번인 증상 10년 무상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운드바 구매 혜택 등의 출시 기본 패키지를 제공한다. 또한, 예약 판매를 통해 제품을 구입한 고객에게는 20만 원 상당의 하만 AKG 무선 헤드폰을 제공한다.

한편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하는 2018년형 QLED TV는 55형·65형·75형·82형의 대형 스크린으로 구성돼 있으며, Q6·Q7·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55형의 279만 원부터 75형이 869만 원이며, Q7은 55형 319만 원에서 75형 919만 원, Q8은 55형 349만 원, 65형 579만 원, Q9은 65형 609만 원, 75형 1049만 원이다. 82형은 6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