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활동도 보장

삼성전자. (사진=연합)


삼성전자 계열사인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간접고용(비정규직)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직접 고용키로 17일 전격 결정했다.

정규직 전환 규모는 약 8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회사 측은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도 이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17일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삼성전자서비스가 노조 및 이해당사자들과 빠른 시일 내에 직접 고용에 따른 세부 내용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결정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의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 이 부분에 대해서는 협력사 대표들과 보상방안을 협의해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협력사 직원들이 삼성전자서비스에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서비스의 질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류세나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