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호남취재본부=박승호 기자]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17일 다가구 다세대 주택 공동설비에 대한 일반용 전기요금 적용 시행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2016년 12월 주택용 누진제 완화에 따른 필수 사용량 공제(저압 4000원)는 주거용에만 적용하도록 했지만 비주거용인 공동주택의 공용부분까지 적용받는 경우가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어 이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한전은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3개월의 안내기간을 거쳐 올해 3월 18일부터 시행하기로 했지만 일부 다가구 다세대 주택의 전기요금 부담이 다소 늘어날 수 있어서 시행을 유보하고 요금부담이 늘지 않는 대책을 마련한 이후 시행을 재검토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