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여행객과 환영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 여파로 급감했던 중국인 입국자 수가 1년여 만에 40만명대를 회복했다. 국내 외국인 유학생 수는 최초로 15만명을 돌파했다.

clip20180417133632

3월 외국인 입국·체류 동향. (표=법무부)



17일 법무부가 발표한 ‘3월 외국인 입국·체류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인 입국자는 42만8000명으로 전월(36만7000명) 보다 16.5%(6만1천명) 증가했다. 지난해 3월(37만9000명)과 비교하면 13.0%(4만9000명) 늘어난 규모다.

월간 기준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은 작년 2월(61만4000명)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3월 사드 배치에 반발해 방한 단체관광 상품판매를 전면 금지했고, 이후 한국을 향하던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은 뚝 끊겼다.

실제로 작년 2월 61만4000명이었던 중국인 입국자는 다음 달 37만9000명으로 급감했고, 단체상품 판매 중단 효과가 완전히 반영된 4월에는 24만3000명으로 추락했다.

이후 작년 말까지 30만명 초중반대에 머물던 중국인 월 입국자는 올해 1월 32만2000명, 2월 36만7천명, 3월 42만8000명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한중정상회담 이후 한중 관계가 개선된 데 이어 2월 평창동계올림픽, 춘절(설) 연휴 등이 회복세에 탄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인 입국자 증가에 힘입어 3월 한 달 전체 외국인 국내 입국자는 139만8000명으로 전월 대비 29.7%(32만명), 작년 같은 달 대비로는 11.4%(14만3000명) 늘었다.

3월 현재 국내 체류하는 외국인은 총 225만4000명으로, 전월보다 5.7%(12만2000명), 작년 같은 달보다 10.9%(22만2000명) 각각 증가했다. 국적별 비중은 중국(45.7%), 베트남(7.9%), 태국(7.4%), 미국(6.7%), 우즈베키스탄(2.9%) 순이었다.

3월 현재 외국인 유학생 수는 15만1명으로 처음으로 15만명대에 올라섰다. 국적별 유학생 비중은 중국(47.3%), 베트남(21.9%), 몽골(5.3%), 우즈베키스탄(4.0%) 순이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