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열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퇴하면서 금감원은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로 다시 돌아갔다.

17일 금감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김 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하면서 유 수석부원장이 금감원장을 대행하게 됐다.

앞서 유 수석부원장은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사퇴한 후 약 15일 간 금감원장을 대행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임원들과 티타임을 가지고 현안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직접 챙겨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삼성증권 배당사고나 신한금융 채용비리, 2금융권의 고금리 대출 관행 개선 등 각종 현안을 담당 임원들 중심으로 차질없이 진행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5000만원을 셀프 기부한 것에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리자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17일 오전 금감원 직원들에게 보낸 퇴임사에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 있는 금감원의 위상을 바로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누를 끼친 점에 대해 거듭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