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무와 배추 등 채소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한파 피해 여파로 감자와 무 등 일부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자 정부가 비축물량을 풀고 추가 수입을 유도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농산물을 제값 받아 판매하면서 소비자 구매 부담을 덜어주는 근본적 대책도 강구한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무와 감자 가격은 지난 겨울 한파 영향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평년보다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4월 상순 20㎏당 무 도매가격은 겨울무 저장량 급감탓에 평년보다 78.8% 오른 1만8611원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5월 상순부터는 시설 봄무 출하량 증가로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수급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600톤을 탄력적으로 방출할 계획이다. 가정용 수요가 집중되는 주말에는 할인 판매 행사를 하는 한편 계약재배를 실시해 시설 봄무의 조기 출하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tip004t101817

(사진=이미지 투데이)



감자 저장물량도 지난해 생산량이 감소해 부족한 상황이다. 4월 상순 기준 도매가격은 20㎏당 11만5128원으로, 평년보다 237.1%나 급등했다.

농식품부는 감자 의무수입물량(TRQ)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수입권공매 2000톤 추가 입찰을 진행하고 있다. 낙찰이 완료되면 내달 말까지 이미 도입된 TRQ 물량 외에 2000톤이 추가 수입될 전망이다.

무와 감자 외에 주요 채소 가격의 경우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거나 작년동기보다 하락세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중앙주산지협의회로 하여금 노지 봄배추 재배면적을 적정 수준으로 사전 조절하고, 작황 호조 등으로 공급과잉이 우려될 경우에는 적기에 충분한 물량을 수매비축하여 여름철 배추 수급불안에 대비할 계획이다.

가격이 내린 양파의 경우 지난달 21일 발표한 초과 물량 시장격리·산지폐기를 골자로 하는 ‘양파 수급 및 가격안정 대책’에 이어 정부 수매비축과 소비촉진 홍보를 추진해 안정화에 나선다.

대파는 산지·시장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포전정리 비용 지원 등 자치단체 차원의 지원 대책을 강구한다.

토마토는 품위저하품 출하를 억제하고 최대 20%까지 싼 값에 판매해 소비를 독려한다.

김정욱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농산물 6개 품목의 수급은 점차 안정화될 전망"이라면서도 "계속 시장 동향을 점검해 선제적으로 수급 불안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