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동양생명

동양생명 본사.(사진=동양생명)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동양생명은 뤄젠룽 대표이사 사장이 자사주 1만 2000주를 장내 취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지난 3월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된 피터진 상무도 자사주 6000주를 사들였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뤄사장의 자사주 매입은 경영진의 책임경영 의지이자, 회사 발전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라며 "회사 내재가치에 비해 주가가 현저히 저평가돼 있다는 판단 아래 주주가치를 제고하고자 하는 최고경영자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동양생명은 지난 2017년 연결재무제표 기준 창사이래 최대 실적인 192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총 자산은 30조 3439억원으로 처음으로 30조원을 넘어섰다. 지급여력(RBC) 비율은 211%로 탄탄한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의 30%는 주주에게 배당했으며, 새로운 자본규제(K-ICS) 윤곽이 드러나는 2019년까지 30% 이상의 배당성향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앞의 관계자는 "뤄 사장의 자사주 매입과 더불어 올 한해 질적인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 극대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